문의

뉴질랜드 공원에 '시체꽃' 냄새 맡으려고 장사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돈키
작성일20-05-24 01:47 조회5회 댓글0건

본문

이름(닉네임)  돈키
주소 []


휴대폰번호
이메일 axtl@nate.com

뉴질랜드 공원에 '시체꽃' 냄새 맡으려고 장사진

고한성 입력 2020.01.04. 19:16

사체 썩는 악취 '희귀 꽃'..짧게 피고 주기도 예측 못 해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오클랜드에 있는 한 공원에 고약한 냄새 때문에 통상 '시체꽃'으로 불리는 아모르포팔루스 티타늄이 피어 냄새를 맡으려는 사람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해외화제 갤러리 이동
겨울 정원에 핀 시체꽃 [출처: 스터프]

4일 스터프 등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오클랜드 도메인 겨울 정원에 있는 이 꽃은 전날 개화를 시작했으나 워낙 짧게 피었다 시드는 속성과 냄새 때문에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끈다.

동물 사체가 썩는 냄새가 나는 것으로 유명한 이 꽃은 인도네시아 수마트라가 원산지로 세계에서도 가장 희귀한 꽃 가운데 하나다.

스터프는 시체꽃과 관련, 피는 주기도 예측할 수 없는 것으로 유명하다며 냄새가 고약해 겨울 정원을 찾은 사람 중에는 어지러움을 호소한 사람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하지만 공원 관계자들은 구토할 것에 대비해 토사물 봉지를 휴대할 필요까지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겨울 정원의 열대 식물 전문가 닉 로이드는 이 꽃은 멸종 위기에 처한 꽃으로 하루에 무려 10cm씩 짜라 높이가 3m를 넘기기도 한다며 겨울 정원의 자랑거리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 꽃봉오리가 완전하게 형성돼 계속 지켜보고 있었지만 정작 언제 필지는 예측할 수 없었다며 "피고 싶을 때 피는 것 같다"고 농담했다.

그는 "전날 오후 2시께 드디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해 6시께는 활짝 피었다"며 "꽃에서 나는 냄새는 죽은 쥐가 썩어가는 것 같기도 하고 인분과 유황 냄새가 거기에 더해진 것 같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

https://news.v.daum.net/v/2020010419163004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이앤 필라테스 & 자이로토닉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센텀중앙로 97 센텀스카이비즈 B타워 C-B104호 사업자 등록번호: 626-55-00229 | 대표자: 권나은 | TEL: 051.710.7444 | 이메일 : napila@naver.com

Copyright © 2019 제이앤 필라테스 & 자이로토닉 All rights reserved.

youtube
instagram
facebook
twitter